숙소에 “일본에서 비아그라 지속시간 일하고 싶다” 쪽지 남기고 사라져

미에현 요카이치에서 붙잡혀 강제 귀국처리 당해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입국했다가 사라진 우간다 역도 선수가 최근 우간다로 귀국해 구금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역도 선수 줄리어스 세키톨레코(20)는 지난 23일 일본에서 우간다로 귀국한 뒤 바로 경찰에 구금됐다. 우간다 사법당국 관 비아그라 장기복용 계자들은 세키톨레코가 올림픽 출전 자격이 되지 않았는데도 코치와 함께 일본에 입국한 경위와 관련해 사기 공모 가능성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세키톨레코가 보석으로 풀려날 수도 있다고 밝혔으나 그가 정확히 어떤 혐의로 구금됐는지, 언제 석방될지 등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세키톨레코의 가족은 변호사를 통해 그의 조건 없는 석방을 요구하는 청 카마그라 가짜구별 원을 법원에 냈다고 밝혔다.



세키톨레코는 올림픽 참가를 위해 지난달 19일 일본에 입국, 오사카(大阪)부 이즈미사노시의 올림픽 사전 캠프에 참가하던 중 지난 16일 돌연 자취를 감췄다. 그의 숙소에서는 “고국에서의 생활이 어려워 일본에서 일하고 싶다. 내 짐은 아내에게 보내달라”는 메모가 발견됐다. 이후 그는 일본 중부 미에(三重)현 요카이치에서 붙잡혔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지난 20일 비아그라 220미리 보도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체급에서 랭킹이 바뀌어 올림픽 출전 자격을 확보하지 못해 우간다로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었으나 나고야(名古屋)행 신칸센을 탔다. 이후 나고야역에서 당초 알고 지내던 다른 우간다인과 만나 인근 기후현으로 이동했다. 나고야에는 150여 명의 우간다인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일본에선 두 번째로 큰 우간다인 마을이 형성돼 있다.



김선영 기자 sun2@munhw 카마그라 향상 a.com

Tag:비아그라 지속시간, 카마그라 가짜구별, 비아그라 220미리, 카마그라 향상, 비아그라 장기복용

Comments are disabled.